기후위기시계
  • [헤럴드pic] 선선한 바람...가을이 성큼

모든 걸 태워버릴 듯 여전히 뜨거운 한낮의 해와, 모든 걸 삼켜버릴 듯 거셌던 빗줄기를 뚫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들판에선 가을이 영글고, 도시의 아침 저녁 바람도 부쩍 선선해졌다.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 조롱박들이 주렁주렁 달려 무더위와 폭우에 지쳤던 시민들을 맞고 있다. 박해묵 기자

m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