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푸조·DS, 주행거리 늘린 전기차 3종 출시…9월 고객 인도
구름저항 낮춘 타이어 장착·기어비 최적화
최대 약 15%까지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2022년식 푸조 ‘e-2008 SUV’. [스텔란티스 코리아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주행 거리를 개선한 2022년식 푸조 ‘e-208’과 ‘e-2008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전기차 3종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고객인도는 9월 말부터 시작한다.

푸조 e-208은 복합 기준 244㎞였던 주행거리를 280㎞까지 14.8% 확대했다. e-2008 SUV와 DS 3 크로스백 E-텐스는 기존 대비 9.7% 늘어난 260㎞의 주행거리를 갖추게 됐다.

회사는 기존과 동일한 120Ah 용량의 배터리를 유지하면서도 기술 발전을 통해 주행 거리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구름 저항이 낮은 타이어를 장착하고, 도심 및 고속도로 주행에 최적화된 기어비를 채택했다.

특히 이 같은 기술은 외부 기온이 낮은 겨울철 더욱 효과적으로 작용한다는 설명이다.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자체실험 결과 0℃에 가까운 도심에서 약 40㎞가량 더 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워트레인은 100㎾ 전기모터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푸조 e-208은 8.1초, e-2008 SUV는 9.0초, DS 3 크로스백 E-텐스는 8.7초 만에 도달한다.

세 차량은 모두 차세대 소형차용 플랫폼 ‘CMP’(Common Modular Platform)의 전동화 버전인 ‘e-CMP’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판매 가격은 푸조 e-208 알뤼르 4900만원·GT 5300만원, e-2008 SUV 알뤼르 5090만원·GT 5390만원이며, DS 3 크로스백 E-텐스 그랜드 시크 5790만원이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