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보험설계사 80.6% “건강보장이 필수”
삼성생명, 설계사 9918명 조사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가장 큰 걱정 거리가 ‘노후생활비’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삼성생명이 소속 보험설계사 99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5.2%가 ‘고객이 100세 시대를 앞두고 가장 걱정하는 것’을 묻는 질문에 ‘노후생활비’라고 답했다. ‘치매·간병비(27%)’와 ‘진료비(24.9%)’가 그 뒤를 이었다.

보험 가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품으로는 설계사 39.1%가 건강보험을 꼽았다. 실손보험 (22.1%), 연금보험(18.8%), 종신보험(12.5%)도 선호 보험으로 꼽혔다.

설계사들이 가입자에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보장 역시 ‘건강보장(80.6%)’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삼성생명의 보험 가입/지급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건강보험의 가입건수가 42.9%로 1위를 기록했고, 사고보험금 지급금 또한 건강보험이 56.5%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유병장수 백세시대를 맞아 건강보장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장설계를 위해 컨설턴트(보험설계사)와 함께 체계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병국 기자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