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KT ‘크루디’, 최상급 초등 맞춤 온라인 교육 서비스
AI 기반 학습 모니터링 및 추천
정규 과목까지 커리큘럼 다각화
KT는 초등생 대상의 라이브 교육 서비스 ‘크루디’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어린이 모델이 ‘크루디’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초등생 대상의 라이브 교육 서비스 ‘크루디(Crewdy)’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업 역량을 총결집해 미래 세대 교육 혁신에 나선다.

크루디는 그룹을 의미하는 ‘크루(crew)’와 학습을 의미하는 ‘스터디(study)’를 결합한 단어다. 선생님과 학생들이 하나의 모임 형태로 함께 배우고 참여하는 실시간 온라인 교육 서비스를 뜻한다.

기존의 초등 온라인 수업은 주로 아이 혼자 태블릿PC 기반 콘텐츠를 학습하는 방식이었다. 이와 달리 크루디는 실시간 수업이 진행되면서 선생님 및 다른 학생들과 다양한 의견을 공유한다. 비대면 학습임에도 사고력과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을 키울 수 있다.

KT는 자체 기술 역량을 활용해 안정적으로 플랫폼을 운영하고 자체 선발·검증 프로세스를 개발해 전문 교사를 확보했다. 주요 기능은 ▷실시간 수업 및 예·복습 ▷AI 학습 모니터링 ▷AI 기반 매칭·추천 ▷맞춤 피드백 ▷실시간 첨삭 및 퀴즈 및 테스트 ▷리워드(활동 스티커) 제공 ▷학부모 실시간 카카오톡 알림서비스 등이다.

특히 AI로 선생님에게 참여 학생들의 집중도와 참여도 데이터를 분석·제공해 수업관리에 도움을 준다. 예를 들어 수업 중 평균 발화량이 적은 학생에게 참여를 유도할 수도 있고, 자리 이탈이 잦은 학생에게 주의를 줄 수 있다. 매칭·추천기능은 성격유형 분석 정보를 통해 성향이 맞는 학생과 선생님을 AI로 매칭해준다.

아울러 ‘대교’, ‘천재교육’, ‘메가스터디’, ‘째깍악어’ 등 국내 대표 교육 기업과 제휴를 맺고 검증된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달부터 독서 논술 영역을 중심으로 창의·융합 수업을 선보인다. 국내 유일 화상 언어 재활 플랫폼 운영사 ‘언어발전소’와 협력해 ‘비대면 언어 훈련’ 커리큘럼도 독점 편성한다. 향후 다양한 교육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정규 교과목까지 커리큘럼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박정후 KT 커스터머 DX사업단 상무는 “온라인 기반 교육이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으로 자리 잡으면서 온라인 학습의 ‘새로운 표준’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KT가 보유한 AI 에듀테크 역량을 기반으로 맞춤형 온라인 교육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