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홍근 "국힘 국조 거부는 '자기모순'"
전날 尹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는
"반성없는 자화자찬…사과 한 마디 없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전날 대통령실 관사 특혜수주 의혹과 대통령실 '사적 채용'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이를 반대부터 하는 것은 자기모순"이라고 18일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동안 숱한 의혹을 그대로 덮어둔 채 국정을 제대로 추진하기 어렵다는 것은 국힘 내부에서도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힘이 새출발을 공언하면서, 국정조사를 반대부터 하는 것은 자기모순이고다. 윤석열 정부와 여당이 자초한 위기를 극복할 첫번째 조치는 국민 신뢰 회복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실체와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했다. 국정에 무한책임이 있는 집권 여당이 민심에 따라 쇄신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정부 100일간의 실정을 반성하고, 위기를 유발한 종기가 무엇인지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도려내야 한다"며 "대통령실도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 국정조사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박 원내대표는 전날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개최된 기자회견에 대해 "반성없는 자화자찬, 취임 100일 기자회견은 이 여덟자로 압축된다"며 "회견 54분 중 20분을 수긍할 수 없는 업정 자랑에 할해하고, 사적채용과 비선 논란, 내각 등 인사논란에 대한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평가했다.

또 "전면 인적쇄신을 요구하는 국민 목소리가 커진지 오래지만, 지지율 반등을 위해선 안 한다며 단호히 거부한 것"이라며 "국정이 망가지는데 '한 번 쓰면 바꾸지 않는다'는 게 무슨 자랑인가"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전면 인격쇄신으로 국정 초기 동력을 확보하는 결단력을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jin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