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 병당 10만원…‘진로 1924 헤리티지’ 정식 출고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서 첫 출고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인기
[하이트진로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하이트진로가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정식 출고한다.

하이트진는 이천 공장에서 진로 1924 헤리티지 첫 출고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진로 1924 헤리티지는 전국 주요 업소와 프리미엄주류 전문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최고급 원료와 국내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만든 진로 1924 헤리티지로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 확대에 나섰다.

진로 1924 헤리티지는 국내 최고품질의 임금님표 이천쌀을 100% 사용해 원료부터 차별화했다. 또한, 총 3번의 증류를 거쳐 최고 순도의 정수를 담고, 매 증류과정에서 초기와 말미의 원액을 과감히 버리고 풍미가 깊은 중간층 원액만을 사용했다. 하이트진로의 98년 양조 기술력으로 최상의 맛을 구현해 부드러운 목넘김과 깔끔한 향이 특징이다.

패키지는 황금 두꺼비로 한국 소주의 전통성 살리고 현대적 감각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알코올 도수는 30도, 용량은 700㎖이다.

하이트진로는 정식 출시에 앞서 팝업스토어를 통해 신제품을 최초 공개했다. 팝업스토어는 8월 5일부터 여의도 더 현대 서울에서 열렸다. 오픈 첫날부터 많은 소비자가 몰리면서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준비된 수량이 빠르게 소진돼 6일부터는 일 판매수량을 1000개로 제한하기도 했다. 팝업스토어 운영기간 역시 12일까지 예정돼 있었지만, 사흘 연장해 15일까지 운영했다.

하이트진로는 진로 1924 헤리티지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슈퍼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을 선도할 진로 1924 헤리티지를 오늘 정식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하이트진로의 98년 역사와 정통성이 담긴 No.1 주류회사 헤리티지의 가치를 느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