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공군, 호주 ‘피치블랙’ 훈련 첫 참가…美·英·佛 등 10개국 참가
KC-330, 해외 전투기 전개 공중급유 임무 첫 수행
KF-16 전투기·KC-330 공중급유기·130여명 참가

공군 KF-16 2대와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1대가 호주 공군 주관의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피치블랙’ 훈련 전개에 대비해 사전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공군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공군이 호주 다윈·앰벌리 기지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2022 피치블랙’에 처음 참가한다.

공군은 오는 29일부터 9월 7일까지 피치블랙 훈련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훈련에 참가하는 6대의 KF-16 전투기 편대는 이날 공군 중원기지를 이륙해 호주 다윈기지로 향했다.

KF-16 편대는 우리 공군의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의 공중급유를 받으며 필리핀 클락 공항을 경유해 19일 호주 다윈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피치블랙 훈련은 호주 공군 주관으로 역내 안보와 우방국 간 연합작전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격년마다 실시하는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이다.

올해는 호주를 비롯해 한국과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0개국에서 100여대의 항공전력이 참가한다.

공군은 KF-16 6대와 KC-330 1대, 그리고 130여명의 병력을 참가시켜 연합작전능력을 키우고 참가국과 군사협력을 증진한다는 계획이다.

공군은 호주 측의 제의에 따라 지난 2010년부터 2018년까지 5차례 훈련을 참관해왔으며, 다국적 공군과 연합작전 능력 및 군사교류 강화를 위해 올해 처음 훈련에 참가하게 됐다.

향후 피치블랙 훈련은 미 알래스카주 아일슨 공군기지와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기지에서 진행되는 ‘레드플래그’ 훈련과 함께 한국 공군 전투기가 참가하는 해외연합훈련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공군은 이번 훈련 참가를 위해 해외에 전투기를 전개하면서 KC-330으로 공중급유 임무를 최초로 직접 수행하고, 호주 임무공역에서도 급유작전을 수행하는 등 한국 공군 단독 전력만으로 해외 훈련에 참가한다는 방침이다.

공군 KF-16 2대와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1대가 호주 공군 주관의 대규모 다국적 연합훈련 ‘피치블랙’ 훈련 전개에 대비해 사전 공중급유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공군 제공]

공군은 “연합작전을 수행하는 훈련공역을 남반구까지 확대하고, 여러 국가의 다양한 항공전력들과의 공중작전으로 상호운용성을 높여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군은 훈련 참가에 앞서 작전요원들의 훈련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실제 전개 환경을 모사한 장시간의 시뮬레이터 탑승훈련과 체공비행훈련 등 수개월 간 사전 준비과정을 거쳤다.

또 연합편대군 종합훈련 등을 통해 전투기량을 유지해왔다.

작전요원들은 일주일 간 새로운 환경을 익히는 적응훈련을 거친 뒤 2주에 걸쳐 진행되는 본 훈련기간 동안 공격 편대군, 방어제공, 긴급항공차단, 공중급유 등 다양한 훈련을 통해 실전적 연합 전투능력을 강화하게 된다.

훈련단장을 맡은 우창효(공사 47기·대령) 공군 제19전투비행단 항공작전전대장은 “피치블랙 훈련은 대한민국 공군 전투기가 우리 공군 공중급유기 지원을 받으며 참가하는 역사적인 훈련”이라면서 “참가국은 물론 전 세계에 우리 공군의 강한 모습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임무 완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