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쓰레기가 쓰레기를 버렸다”…남의 주차장서 차 내부청소 ‘저질 벤츠’
벤츠 차량이 떠난 뒤 주차장에 쓰레기가 널브러진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남의 회사 주차장에서 차 내부를 청소한 뒤 쓰레기를 버리고 간 벤츠 차주에 대한 목격담이 전해져 공분을 사고 있다.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가 떠난 후…’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다.

글쓴이는 “휴일에 출근했는데 안 보이던 벤츠가 서 있었다”며 “퇴근할 때 보니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어 블랙박스를 확인했더니 벤츠 차주가 20~30분 가량 실내 청소를 하고 갔다”고 밝혔다.

글쓴이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벤츠 차주가 차에서 바닥 매트로 추정되는 것을 꺼내 열심히 터는 등 청소하는 모습이 보였다. 잠시 후 차량 내부 청소를 끝낸 그는 유유히 주차장을 떠났다. 그가 떠난 자리에는 차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마스크와 휴지, 과자 껍데기, 음료 컵, 페트병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있었다.

벤츠 차주가 차량 바닥 매트를 주차장에 털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글쓴이에게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할 것을 권유했지만 그는 안타깝게도 영상으로는 번호판 식별이 안 된다고 했다.

글쓴이는 “벤츠가 있던 자리가 원래 사원들이 잘 주차하던 자리다”며 “청소하시는 분들에게 오해받을 수 있을 것 같아 영상 화면을 인쇄해 청소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소에도 주차장 구석구석 꽁초를 버리고 가는 사람, 커피 마시고 남은 걸 바닥에 뿌려 얼룩이 지게 하는 사람 등이 많아 청소하시는 분들께 민망하고 창피하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쓰레기가 쓰레기를 버렸다”, “인성 인증 제대로 했다”, “도대체 왜 주차장에 자신들이 먹고 남은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거냐” 등 양심 불량 벤츠 차주를 비난하며 공분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