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IP기반 공공기술사업화 활성화 박차
- 한국지식재산연구원과 MOU·공동정책포럼 개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한국지식재산연구원과 IP 기반의 공공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정책포럼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양 기관은 공공기술 사업화 촉진을 위한 ▷‘지식재산–기술사업화’ 분야 국내‧외 정책 동향 및 정보 교류 ▷정책 교류 및 공동연구 추진 ▷정책 포럼, 논문 공모전 등 협력사업 기획‧추진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최근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고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기업의 핵심기술에 대한 지식재산의 창출과 보호, 지식재산성과의 효율적 활용이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양 기관 간 전문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해 기업들의 기술혁신과 기술사업화를 입체적으로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양 기관은 협력을 위한 첫 행보로 오는 19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ESG경영 관점에서의 지식재산-기술사업화 전략’주제의 공동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8월 22일 ‘에너지의 날’을 기념해 지식재산-기술사업화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이 탄소중립, 에너지 안보, 연구개발특구 내 출연연 등의 지식재산 기반 기술사업화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E(환경)분야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김봉균 실장이 ‘탄소중립과 에너지안보 실현 : 에너지와 디지털을 통한 에너지혁신기업 육성’을 주제로 S(사회)분야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조경현 실장이 ‘연구개발특구 출연연의 지식재산경영과 기술이전·사업화 전략’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G(지배구조)분야는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심미랑 연구위원이 ‘직무 발명 및 교수 창업 관련 법적 쟁점’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주제발표에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지식재산단체총연합회 하홍준 실장, 목원대학교 이성상 교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윤병한 본부장, 한국지식재산연구원 임소진 연구위원이 패널로 참석해 주제발표에 대해 논의한다.

강병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성공적인 공공기술 사업화를 위해서는 지식재산의 창출‧보호 및 활용이 매우 중요하다”며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의 기술사업화 전문 역량과 한국지식재산연구원의 IP 정책연구 노하우를 기반으로 상호 활발한 협력을 통해 공공기술의 창업과 사업화를 활성화하고 IP 기반의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nbgk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