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대통령 “100일 회견, 국민 말씀 챙기고 받들겠단 취지”
18일 출근길 문답…취임 100일 회견 취지 설명
“오늘 발달장애인 면담…공정한 기회 받도록 해야”
“지역이슈, 기회의 공정 문제…지역균형발전위 준비”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어제 (취임 100일 기자)회견의 취지는 국민의 말씀을 세밀하게 챙기고 받들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 전 “어제 회견 취재하느라 애 많이 쓰셨다”고 언급키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오늘 오후에는 발달장애인과 그분들을 도와주는 분들, 또 부모님들을 찾아뵙고, 이분들에 대한 국가 정책을 반영할 부분이 없는지 현장을 살피는 일정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제 사무실과 (대통령실의) 1층 로비에 발달장애인 예술품이 전시돼 있다”며 “예술 분야에서 탁월한 성취를 해낸 분도 계시지만, 전반적으로는 이런 사회활동에 대단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을 국가가 적극적으로 찾아서, 이분들이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우리 정부의 국정 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회견에서 지역균형발전 관련 이슈가 빠져 아쉽다는 지적이 있었다’는 질문에는 “지역균형발전은 기회의 공정 문제”라며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역문제는 항공우주산업의 전략적 발전 위해 대전, 전남, 경남에 나사(미 항공우주국, NASA)를 모델로 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다”며 “대한민국 어디에 사나 공정한 기회를 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