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류세 수입 줄어든 日, 젊은 세대에 “술 더 마셔라”
코로나19 이후 알코올 소비량 크게 줄어
2020 회계연도 기준 주류세 전년 대비 1100억엔 ↓
日 국세청, 新 주류 제품·마케팅 전략 공모전 개최
일본 국세청(NTA)가 주류세 급감에 대응하기 위해 젊은층을 대상으로 새로운 주류 제품의 이름과 디자인, 그리고 마케팅 전략 등을 모집하는 공모전을 열 계획이다. 일본의 1인당 연간 평균 알코올 소비량은 1995년 100ℓ에서 2020년 75ℓ로 크게 줄었다. 이에 주류세 수입도 급감해 2020 회계연도 기준 주류세 수입은 전년 대비 1100억엔 이상 급감한 1조1300억엔을 기록했다. 도쿄(東京)에 있는 식당 직원이 생맥주를 내리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일본 정부가 몇 년간 급감한 주류세 수입을 메꾸기 위해 젊은층을 대상으로 새로운 주류 제품 아이디어를 공모할 수 있는 대회까지 열며 술 소비를 독려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국세청(NTA)은 ‘사케 비바!(Sake Viva!)’라는 이름의 공모전을 진행해 새로운 주류 제품의 이름과 디자인, 그리고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 등을 접수할 계획이다.

내달 9일까지 진행되는 해당 공모전은 일본의 20~39세 청년층을 대상으로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크게 바뀐 생활방식에 따른 주류 소비 급감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NTA는 가정에서 술을 마시고, 주류 제품을 메타버스를 통해 판매할 수 있는 방식을 중점으로 아이디어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선 진출자는 오는 11월 10일 도쿄(東京)에서 예정된 시상식에 초청될 예정이며, 최종 우승자의 아이디어는 실제로 도입될 것이라고 NTA는 설명했다.

일본의 알코올 소비량은 매년 꾸준하게 감소세를 보인다. 1995년 1인당 연간 평균 알코올 소비량은 100ℓ에서 2020년 75ℓ로 줄었으며, 이에 따라 주류세 수입도 크게 감소했다.

올해 NT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 회계연도 기준 주류세 수입은 전년 대비 1100억엔 이상 급감한 1조1300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 전체 세수의 1.7%를 차지한다. 2011년에는 전체 세수에서 주류세 수입이 3%를 담당했다.

재팬타임스는 일본 정부가 1989년 주세법을 개정한 이후 31년 만에 주류세 수입이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많은 식당이 문을 닫거나 영업시간을 단축한 것이 주류 소비 침체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NTA의 한 관계자는 재택근무도 주류 소비 감소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보편화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회사 동료와 소통을 위해 술을 마시는 습관을 지속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을 품게 됐을 것”이라며 “이러한 ‘뉴노멀’이 뿌리를 내리면 세수 확보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양한 주류 제품 중에서도 맥주 소비량이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린맥주와 이치방 시보리 맥주를 생산하는 기린 양조에 따르면 2020년 일본의 1인당 맥주 소비량은 약 55병으로, 전년 대비 9.1% 감소했다.

다만 NTA의 공모전을 회의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적지 않다. 음주로 인한 범죄와 질병에 대한 우려와 재택근무의 확대로 회식과 술자리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이 확산했기 때문이다.

yooh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