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대형약국들, 마약성 진통제 중독사태로 8600억원 배상 명령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CVS와 월그린, 월마트 등 미국의 대형 약국 운영업체들이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와 관련해 거액의 배상 명령을 받았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북부연방지방법원의 댄 폴스터 판사는 이들 기업이 오하이오주 2개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처방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했다며 합쳐서 6억5060만달러(약 8562억원)를 내라고 판결했다.

3개 약국 체인이 내는 돈은 오피오이드 수백만 정의 부적절한 판매로 초래된 공중보건 위기에 대한 해당 카운티들의 대응을 돕는 피해 경감 목적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날 판결은 지난해 11월 배심원단이 3개 사가 오하이오주 레이크 카운티와 트럼불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를 초래하는 데 일조했다고 판단한 데 따른 법원의 조치다.

이들 카운티는 약국 체인들이 불법 오피오이드 처방을 적발하기 위한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에서는 오피오이드 사태로 20여년간 50만명 이상의 중독자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전국적으로 제약사와 유통사, 약국 등을 상대로 오피오이드 문제에 관해 제기된 소송만 3300건이 넘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 결과 제약사 존슨앤드존슨과 대형 의약품 유통업체들이 천문학적인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