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캐나다 7월 소비자물가 7.6%↑ 상승 둔화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벤쿠버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매대에 진열된 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신화]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캐나다의 소비자 물가가 작년 동월 대비 7.6% 상승, 월간 상승률로는 1년 만에 처음으로 전달보다 둔화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같은 물가상승률도 낮은 수준은 아니지만 39년 만에 최고치(8.1%)를 기록한 6월보다는 다소 누그러졌다.

7월 물가상승률은 휘발윳값이 전달보다 9.2% 하락하면서 수치가 낮아졌다.

그러나 식료품 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9.9% 오르는 등 다른 품목 가격은 여전히 오름세를 보였다. 식료품 가격 상승폭은 1981년 8월 이후 가장 가팔랐다.

에너지·식품 등 변동성이 큰 품목을 제외한 근원 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올라 전달(5.2%)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