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맨유 사겠다”던 머스크, “농담…어떤 스포츠팀도 사지 않을 것” 번복
“진심이냐” 물어본 트위터 이용자에 답변
외신 “머스크, 미디어를 ‘트롤링’하기 위해 트위터 이용”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잉글랜 프리미어리그(EPL) 축구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사들이겠다고 트윗을 올린 뒤 번복했다. [Elon Musk 트위터 캡쳐]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축구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사들이겠다는 트윗을 앞뒤 맥락없이 올렸다가 “농담”이라며 번복했다.

16일(현지시간)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사들인다”며 “유어 웰컴(ur welcome·천만에요)”이라고 썼다.

이 트윗은 수만건 리트윗되며 전 세계 네티즌의 이목을 끌었다.

이에 한 트위터 이용자가 댓글로 “진심이냐”고 물었고, 이에 머스크는 4시간 반만에 “아니다, 이건 트위터에서 오래된 농담이다”라며 “나는 어떤 스포츠팀도 사지 않을 것”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앞서 머스크는 뜬금없이 보이는 트윗을 종종 올린 바 있고, 이번에도 실제로 그가 맨유 인수 계약을 추진한다는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머스크는 해당 트윗에 연결된 직전 글에서는 “나는 공화당의 왼쪽(좌파) 절반과 민주당의 오른쪽(우파) 절반을 지지한다”고 쓰기도 했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는 “머스크가 정치적 성향에 대해 농담하는 스레드(일련의 트윗)에서 맨유를 사겠다고 주장했다”며 “머스크는 자신을 팔로우하는 미디어를 트롤링(도발) 하거나 농담을 하려고 트위터를 이용해온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맨유 구단은 시가 총액만 이날 종가 기준으로 약 20억8000만달러(한화 2조7239억여 원)에 달한다.

미국 글레이저 가문이 운영하는 맨유 구단은 이날 머스크의 발언에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2005년 맨유를 인수한 글레이저 가문은 팀이 성적 부진의 수렁에 빠지자 팬들의 비난에 시달렸고 일부 팬들은 머스크에게 “트위터 대신 맨유를 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머스크는 4월 말 440억 달러(57조3000억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했지만 이후 트위터가 가짜 계정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다며 지난달 계약을 일방적으로 파기해 소송 중이다.

yooh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