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이지스함에 일본산 장사정 순항미사일 탑재
반격 능력 보유 염두…12식 지대함유도탄 사거리 1000㎞로 연장

일본 이지스 시스템 탐재함 설계의 기본이 되는 해상자위대 제1호위대군 소속 마야함의 모습. [해상자위대]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일본 정부가 건조(建造) 하는 이지스 시스템 탑재함(이지스함)에 지상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는 자국산 장사정 순항 미사일을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사일 방위에 더해 자위 목적으로 적의 미사일 발사 기지를 파괴하는 '반격 능력'까지 갖춘 설계를 논의 중이다.

일본 정부는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지상배치형 방어 체계인 '이지스 어쇼어'를 추진하다가 포기했고, 대안으로 이지스함을 2척 새로 만들기로 2020년 12월 결정한 바 있다.

향후 건조를 계획 중인 이지스함에는 육상자위대 12식지대함유도탄을 개량한 순항 미사일 새로 탑재하는 방향으로 논의 중이다.

12식지대함유도탄을 개량하면 사거리가 약 1000㎞로 늘어날 전망이다.

해당 이지스함은 동해에 상시 배치해 북한 미사일 경계에 쓰는 목적이다.

아울러 선체는 예산 문제를 이유로 여러 동체를 조합한 '다동선형'이 아닌 '단동선형'으로 변경 조정한다.

기시다 후미오 내각은 올해 연말 국가안전보장전략 등 안보 정책에 관한 3가지 문서를 개정할 계획이며 이 과정에서 자위대가 반격 능력을 보유한다는 방침을 공식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방위성은 조기에 이지스함 선체 설계에 나서기 위해 내년도 예산요구서에 관련 사업비를 반영할 방침이다. 선체 완성에는 5년 이상이 걸릴 전망이다.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