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경규 여동생 “오빠 스케줄 전담했는데 월급 한푼 안줬다, 대신…”
[MBC ‘호적메이트’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방송인 이경규의 여동생이 과거 오빠의 매니저 역할을 전담했지만 월급은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16일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이경규 남매가 처음 서울로 상경해 함께 살던 시절의 추억을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와 여동생 순애는 만화방에 앉아 대화를 나눴다. 여동생은 ‘처음 외할머니가 날 서울로 불렀을 때 오빠가 반대했다”며 “길도 모르고 아는 사람 하나 없는데 왜 오냐고 했다”고 했다.

이에 이경규가 “근데 진짜 서울에 왜 왔냐”고 묻자 순애는 “나도 오빠 따라서 서울에 살아보고 싶었다. 서울 사는 오빠가 부러웠다”며 “당시에는 서울 살면 (일이) 잘 될 것 같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경규가 “서울에 와서 많이 놀러 다니기는 했냐”고 묻자 순애는 “그때 집에만 있었다. 오빠 일을 많이 도왔지 않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일 관련 전화가 모두 집으로 왔는데, 내가 온종일 집에 남아 (전화를) 다 받았다”며 “가끔은 방송국에 오빠 심부름하러 가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맞다. 광고 섭외 들어오는 것들 네가 다 받았다”며 “집에서 매일 전화만 받았는데 안 심심했냐”고 물었고 순애는 “오빠 인기가 올라가는 데 도와주는 것 같아서”라며 보람 있었다는 듯 뿌듯해했다.

이경규는 문득 생각난 듯 “내가 월급은 줬냐”고 말하자 순애는 “(한 푼도)안 줬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순애는 곧바로 “(오빠가) 월급 대신 결혼할 때 결혼 자금을 다 대주겠다고 했는데 실제로 다 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경규는 “네가 서울에 올라왔기 때문에 지금 남편도 만난 것”이라며 “결국 나 때문에 일이 모두 잘 풀린 것 아니냐”고 자화자찬해 웃음을 자아냈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