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매로 산 여행가방 안에 시신이…뉴질랜드 발칵

경매로 구입한 가방에서 시신이 발견된 현장.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뉴질랜드에서 주인 없는 물건을 파는 창고 경매를 통해 판매된 여행가방 속에서 시신이 무더기로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 남부 마누레와 지역에 사는 한 가족은 지난 11일 주인이 찾아가지 않는 물건을 파는 창고 경매에서 장난감과 가방 등을 샀다.

이후 집에서 가방을 열어보다 시신이 들어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한 명의 것이 아닌 여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까지 피해자가 몇 명인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시신이 들어 있는 가방을 산 가족의 이웃은 가족들이 유모차, 장난감, 보행기 등과 함께 트레일러로 실어 온 가방을 앞마당에서 여는 순간 고약한 냄새가 이웃에서도 맡을 수 있을 만큼 났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이웃은 이웃집에 사는 사람들이 트레일러에서 내린 가방을 열다가 깜짝 놀라 뒤로 물러서는 장면을 아들이 목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가방을 낙찰받은 가족이 살인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지는 않으며 현재 우선순위는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했다. 창고 소유주도 경찰 조사에 협력하고 있다.

현재 시신에 대한 부검이 진행 중이며 피해자 수를 확인 중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현지 언론은 경찰이 여러 시신에 대한 (조사를) 할 수 있다고 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