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뉴욕증시, 소매업체 실적에 혼조…S&P500-다우↑·나스닥↓
[AF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뉴욕증시는 월마트와 홈디포 등 소매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혼조세를 보였다.

16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39.57포인트(0.71%) 상승한 34,152.01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8.06포인트(0.19%) 상승한 4,305.20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5.50포인트(0.19%) 하락한 13,102.55를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5거래일 연속 상승했고, S&P500지수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약간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월마트, 홈디포 등 소매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미국 경제 지표 등을 주시했다.

소매 기업들의 실적은 물가 상승에 따른 소비 지출 동향을 살피는 변수로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월마트는 이날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7월 말로 끝난 회계 2분기 월마트의 순이익은 51억5천만 달러(주당 1.88달러)로 집계됐다. 월마트 주가는 5% 이상 올랐다.

또 다른 소매업체인 홈디포와 타깃의 주가는 각각 4% 이상 상승했다.

홈디포의 2분기 실적 역시 매출 437억9000만달러, 주당순이익 5.05달러로 월가 예상치를 넘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엇갈렸다.

7월 신규주택 착공은 전월 대비 9.6% 감소한 연율 144만6000채(계절 조정)로 집계돼 시장의 예상보다 더 큰 폭으로 줄었다.

시장의 예상치는 2.5% 줄어든 152만채였다.

이번 수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8.1% 줄었다.

7월 산업생산은 도매 물가 상승과 공급망 차질에도 계절 조정 기준 전월보다 0.6% 증가했다.

전월에는 변화가 없었다 다시 증가세를 보였다. 이날 수치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의 예상치인 0.3% 증가를 웃돌았다.

종목별로 보면 소매업체들의 주가가 대체로 상승했다.

월마트, 홈디포, 타깃에 이어 가전제품 매장인 베스트바이도 4% 이상 올랐고, 배스앤드바디웍스 또한 4%대 상승했다.

씨티그룹이 매도의견을 냈던 줌 비디오 커뮤니케이션스는 주가가 3% 이상 하락했다.

월가에서 최근 밈 주식으로 꼽히는 베드 배스 앤드 비욘드 주가는 29% 정도 상승했다. 주가는 장중 한때 7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하지만 나스닥지수가 하락하면서 이날 주식시장은 혼조세를 보였다.

증시 전문가는 그동안의 단기적으로 증시 랠리가 나타나면서 과매수 상태라는 점을 지적했다.

모건스탠리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앤드류 슬리먼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최근 랠리로 시장이 단기적으로 하락할 것 같다”며 주식시장이 높게 마감되거나 올해 시작되던 레벨 근처에서 마감되겠지만 앞으로 몇 주 동안은 일시적으로 상승세가 중단될 가능성을 예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종별로 보면 이날 필수소비재, 임의소비재, 금융, 산업, 소재, 유틸리티 관련 업종지수는 상승했다.

에너지, 헬스, 부동산, 기술, 통신 관련 업종지수는 하락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17일에 발표되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기다리고 있다.

연준이 지난 7월에 75bp 금리를 인상했음에도 금융시장이 연준의 긴축 속도 조절에 주목하며 비둘기파적이라고 해석했던 점을 고려할 때 시장 참가자들은 7월 의사록이 예상보다 매파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9월 회의에서 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마감 시점에 59.5%로 반영됐다.

9월에 연준이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40.5%를 기록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26포인트(1.30%) 하락한 19.69에 거래됐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