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애플 “채용 담당 계약직 100명 해고”…고용 속도조절 본격화?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지난주 채용 담당자 100명을 해고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해고된 이들은 계약직으로, 애플의 직원 채용을 담당하는 직원들이라고 보도했다.

해고된 직원들은 애플의 비즈니스 요구 변화에 따른 것이라고 들었으며, 이번 감원은 애플에서 채용 둔화가 진행 중임을 보여준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수년 간 직원을 늘려온 애플이 고용 속도를 늦추면서 채용을 늦추고 있는 많은 테크 회사들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다만, 정규직 채용 담당자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며, 애플 대변인은 언급을 거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앞서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회사가 일부 분야에 계속 투자하고 있지만, 지출은 더 “신중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애널리스트들에게 “우리는 경기 침체를 통해 투자를 생각하고 그래서 계속 고용하고 투자도 하겠지만, 환경의 현실을 인식해 그렇게 하는 데 더 신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직원 해고는 15만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애플로는 이례적이지만, 최근 몇 달간 일부 빅테크 기업들은 일자리를 줄여왔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