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트럼프 압수수색 문건’ 공개 놓고 공방 가열…“수사 타격” vs “즉각 공개”
美법무부, 선서진술서 공개 반대…트럼프·공화당은 공개 압박
영장 공개할 때 선서진술서 뺐던 연방법원, 18일에 심리 예정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정치쟁점으로 부상한 가운데 압수 수색의 근거를 담은 핵심 문건 공개를 둘러싸고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미국 법무부가 진행 중인 수사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선서 진술서(sworn affidavit)’ 공개를 반대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 의원들은 이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공개하라는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총을 든 다수의 FBI 요원과 법무부가 예고 없이 마러라고를 급습한 것을 정당화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투명성 차원에서 문서의 어떤 부분도 가리지 않은 진술서를 즉각 배포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고 ABC 방송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그러면서 FBI의 압수수색을 “끔찍하고 충격적인 침입”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상원 법사위 소속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도 이날 폭스 뉴스에 출연,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왜 (수색 영장이) 필요한지 이유를 제시하지 않고 영장 목록만 제시할 수 없다”면서 “(압수수색의 근거를 담은) 진술서가 없다면 우리는 어둠 속에서 추측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인들은 도널드 트럼프를 파괴하려는 이 끝없는 시도로 이미 충분히 고통받았다”면서 “우리는 진술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FBI는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자택을 압수수색을 했다.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미국 법무부는 압수수색 영장 공개를 청구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 측도 이에 반대하지 않자 연방법원은 영장을 공개했다.

그러나 압수수색 영장 발부의 근거가 담긴 선서 진술서는 공개되지 않았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 의원 등은 이를 공개할 것을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증인에 대한 민감한 정보 등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진술서 공개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법원에 전날 제출했다.

법무부는 “진술서는 현재 진행 중인 수사의 로드맵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공개될 경우 향후 수사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측간 주장이 대립하는 가운데 관할 연방법원은 18일 진술서를 공개할지 여부에 대한 심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