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엔 사무총장, 18일 우크라 방문…젤렌스키·에르도안과 3자 회담
오데사항 등 방문해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현황도 점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왼쪽부터) 우크라이나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모습. [AF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1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만난다고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대변인이 16일 밝혔다.

뒤자리크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의 초청으로 사무총장은 18일 르비우에서 열리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3자 회담에 참석한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자포리자 원전 상황과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정치적 해법 등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러시아가 장악하고 있는 자포리자 원전 인근의 포격 사건을 놓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상대방의 소행이라며 공방을 벌이고 있다.

유엔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자포리자 원전 시찰을 지원한다는 입장이지만, 러시아는 이러한 계획에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3자 회담을 마친 뒤 19일에는 흑해 연안의 오데사항을 찾아 유엔 중재로 재개된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해 우크라이나산 곡물과 비료 수출을 감독하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터키, 유엔의 공동조정센터(JCC)를 방문한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