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상혁 '아쉽지만 당당한 탑2' 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2위
연장 끝에 세계선수권 챔피언 바심에 우승내줘
경기를 즐기는 우상혁. 우상혁이 관중들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다./로이터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그러나 세계 탑2의 자리는 굳건히 지켜냈다.

우상혁은 11일(한국시간) 모나코 퐁비에유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그리그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인 현역 최강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과 '점프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위를 차지했다.

이날 우상혁과 바심의 기록은 2m30을 유이하게 성공시키면서 연장으로 돌입했다. 1차 점프오프 2m32를 나란히 실패한 뒤 이어진 2m30의 2차 점프오프에서 우상혁은 바를 넘지 못했고, 바심은 성공하면서 1위에 올랐다.

우상혁은 2m20, 2m25, 2m28,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하지만, 2m32로 바를 높인 뒤에는 아쉽게 3번의 시도에서 모두 실패했다. 바심도 2m20, 2m25, 2m28,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성공했지만 역시 2m32 벽에 막혔다.

우상혁은 점프오프를 마친 뒤 바심의 우승을 축하하며 가볍게 포옹했다.

우상혁이 관중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로이터

우상혁은 지난 5월 도하 다이아몬드리그에서 2m33을 넘어 2m30의 바심을 꺾고 우승한 바 있지만, 이번에는 아쉽게 바심에게 우승을 내줬다. 그러나 여전히 높이뛰기 세계 탑2의 자리는 굳건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우상혁은 다이아몬드 랭킹 포인트 7점해 중간 순위 4위(15점)로 올라섰다. 바심의 다이아몬드리그 랭킹 포인트는 우상혁과 같은 15점이다.

올해 다이아몬드리그는 총 13개 대회가 열린다. 12개 대회에서 랭킹 포인트로 순위를 정해 '챔피언십' 격인 13번째 대회에서 '최종 승자'를 가린다.

각 대회 1위는 승점 8을 얻는데, 남자 높이뛰기에서는 다이아몬드리그 랭킹 포인트 순위 상위 6명이 9월 8∼9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파이널 시리즈'에 출전한다.

우상혁은 마지막 남은 로잔 대회에서 5위이내에 들면 파이널시리즈에 나설 수 있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