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은영, ‘2세 고민’ 돈걱정 신혼부부에 “지식보다 지혜 가르쳐야”
[KBS2 ‘오케이? 오케이!’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가 2세 문제로 고민 중인 신혼부부를 만나 삶의 지혜를 전했다.

9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오은영 박사가 양세형과 함께 2세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녹화 당일 결혼한 신혼부부를 만났다.

이날 남편은 “2세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과 아이에 대한 책임감은 상당히 저를 힘들게 한다”고 했고 이에 반해 아내는 “아이를 갖고 싶다. 부부의 연을 만나 삶을 살아가면서 둘을 닮은 아이를 낳고 싶다고 서로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남편은 “아내가 지금이라도 ‘2세 낳지 말고 둘이서 살자’ 이러면 저는 기꺼이 그럴 자신이 있다. 경제적인 걸 생각 안 할 수가 없다”며 “그동안 욜로 생활을 했었고 처음 만났을 때는 ‘이 친구를 책임져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지?’ 싶은 데다 결혼을 했으니 2세는 분명히 생각할 거고 그 애는 어떻게 키워야 되나”라고 걱정을 했다.

[KBS2 ‘오케이? 오케이!’ 캡처]

이에 대해 오 박사는 “임신을 하고 아이를 낳는 과정에서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강력한 감정이 온다. 그건 벅찬 행복의 기쁨”이라며 “최소한 아이를 키우려면 20년은 걸리지 않나. 이 과정에서 별별 일을 다 겪으며 부모가 같이 성장한다. 그런 많은 일들을 겪어가는 것이 가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제가 다른 사람한테 조금은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아이를 성장시키는 부모가 된다면 참 가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왜 부모가 되려고 하는지 생각을 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오 박사는 “꼭 자녀가 반드시 있어야지만 행복한 삶은 아니다. 각자 신중하게 결정하는 건 맞다. 그러나 만약 경제적인 지원을 얼마나 풍족하게 받느냐가 행복을 결정하는 기준이라면 부잣집 애들은 다 행복해야 한다. 꼭 그렇지 않다”며 “따뜻한 가정에서 아이가 사랑을 많이 받고 크는 게 제일 좋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박사는 “아이에게 지식을 가르치기보다 지혜를 가르쳐야 한다. 지식을 가르치려면 돈이 많이 든다. 지혜를 가르치는 데에는 부모가 올바른 생각을 가지고 사랑하면 지혜를 가르칠 수 있다. 그게 부모가 물려줄 수 있는 가장 큰 유산이다”고 단언했다.

이에 남편은 “소름이 돋았다. 사실 저도 ‘다시 한번 생각을 해보자’ 그런 생각이 든다. 둘까지는 힘들지 모르겠지만 한 명 정도는 조금만 더 배려하고 양보해서 꾸려보는 걸로 그렇게 생각이 바뀌어가고 있다”고 진심을 털어놨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