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수홍“산에서 극단선택 시도…아내가 찾아내 살았다”
박수홍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과의 갈등으로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한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박수홍은 지난 16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저는 정말 (결혼이) 목숨을 살려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어려움이 있었는데, 사람이 감당할 수 있는 선을 넘으면 어떤 자리에서도 괴로움 없이 빨리 죽을 수 있을지 생각을 하게 되지 않나. 당시 저도 그런 고민을 했다”면서 “‘나는 죽어야 하는 존재구나’ 생각했고, 자책의 끝이었다. 그래서 계속 산에 올라가서 한 번에 기절해서 끝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박수홍은 “어느 날은 당시 여자친구였던 아내가 나와 전화가 안 되고 그 전부터 조짐이 있으니까 집이 30분 거리인데 슬리퍼에 손전등 들고 산에 올라와서 막 뒤져서 나를 찾아냈다”며 “(아내가) 나한테 왜 그러냐고 소리 지르면서 진짜 죽으면 나도 죽을 거라고, 수면제 먹고 죽을 거라고 거짓말 같냐고, 나 죽이려면 죽으라고 그러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자신을 걱정하는 아내에게 오히려 더 모진 말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박수홍은 “내가 ‘너는 도대체 왜 그러냐’면서 내가 더 모질게 굴었다. ‘너도 내 돈 보고 나 이용하려고 그러는 거냐’ 했더니, 여자친구가 나보고 ‘오빠가 무슨 돈이 남아있냐, 죽을까 봐 걱정하는 사람한테 왜 그러는 거냐’고 그러더라”며 “그때는 미쳐 있었으니까, 계속 내가 ‘너는 목적이 뭐냐’고 하면서 막 밀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그런데도) 아내는 날 살리려고 했다”며 “결혼도 제가 이기적으로 하자고 한 것이다. (아내와 함께 있으면) 내가 살 수 있으니까”라고 부연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