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부선, 돌연 김건희 여사에…"수상한 그녀, 법은 만명에게만 공정"
배우 김부선 씨.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우 김부선 씨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7일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은 만명에게만 공정한가 보다. 광주 가서 사과하질 말던가 이순자를 몰래 만나든가 정말 수상한 그녀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기사 링크를 게재했다.

해당 기사엔 김 여사가 경찰이 발송한 ‘허위 경력 의혹’ 서면조사서에 50일 넘도록 미회신했다는 KBS 보도 내용이 담겨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선 "나는 토리가 아니라 상처 많은 사람입니다. 김건희씨 사과하시죠. 많이 늦었지만요"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와 함께 김씨는 자신의 유튜브 영상 링크를 함께 올렸는데, 제목이 '김건희, 강신업, 서울의 개소리 ㅠㅠ'다.

해당 영상에서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 김건희 여사 두 분. 근거없이 저 음해하고 까는 거 잘 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김씨는 김 여사의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를 향해서도 “작작하세요. 민망하고 부끄러워 더 이상 봐줄 수가 없네요. 윤 지지자들 입장도 있는 겁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동시에 김씨는 강 변호사와 주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는데, 거기에서 ‘강’으로 시작되는 이름의 상대는 지난해 7월 김씨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

그는 “김 배우님. 페이스북에 쥴리 비방 벽화 등 김 여사 욕보이는 X들 공격하고,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사가 영부인 되면 좋겠다는 글 하나 올려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김씨는 “당신이 쉴드 쳐라. 어처구니가 없다. 이 건으로 두 번 다시 윤(대통령) 쉴드 안 친다. 차단한다”고 답장한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