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지현이 ‘국힘’ 옷을?...‘개딸들’ 합성사진 유포
더불어민주당 열성 지지자들이 만든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 [온라인커뮤니티]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국민의힘 점퍼를 입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의 합성사진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은 이 사진을 놓고 ‘수박(겉은 민주당 속은 국민의힘)’의 전형이라며 박 전 위원장을 비난했다.

23일 민주당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 인터넷 커뮤니티인 '재명이네 마을'에는 붉은색 점퍼와 기호 2번을 단 박지현 전 위원장 사진을 볼 수 있다.

이 사진은 지난 5월 11일 민주당 지방선거 재보궐선거 통합 선대위 출범식에서 박 전 위원장이 민주당 상징색인 푸른색 점퍼를 입고 연설하는 장면을 국민의힘 점퍼 모습으로 둔갑시켜 합성한 것이다.

해당 사진에는 “이것이 수박의 전형이다”, “국민의 힘으로 22대 총선에 나서려 한다”, “이광재 의원의 딸이다” 등 그를 비판하는 댓글들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합성까지 하면서 저렇게 해야 하나”, “박지현이 왜 팬덤정치 멈춰야 한다 했는지 알겠네”, “딱 봐도 합성인데 수준 떨어진다”, “이재명 지지자라는 이름으로 박지현한테 가해진 폭력만 셀 수 없이 많다” 등의 반응도 보였다.

대선 국면에서 2030여성을 대변하는 주체로 등장했던 박 전 위원장은 강성팬덤을 비판해 이재명 의원 지지층인 2030 ‘개딸(개혁의 딸)’, ‘양아들(양심의 아들)’ 등과 대립각을 세웠다.

지방선거 참패 뒤 비대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난 박 전 위원장은 팬덤 정치와의 결별, 처럼회 해체 등을 요구해 ‘개딸’ 등과 더욱 거리감이 생겼다.

이재명 의원 최측근인 김남국 의원도 지난 22일 “지금 (박지현 전 위원장이)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보다 훨씬 더 발언이 아집에 갇혀 있는 모습이어서 안타깝다”고 했다.

또 정봉주 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은 “정치를 처음부터 잘못 배웠다”며 정치판을 떠나라고까지 하는 등 박 전 위원장은 친이재명 측으로부터 난타를 당하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