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집 문 안 열어준다”...구청장 당선자 중학생 아들, 경찰에 부모 신고
아동 학대 혐의로 입건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당선자.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강범석(56) 인천 서구청장 당선자가 아동 학대 혐의로 23일 경찰에 입건됐다. 늦은 시간까지 귀가하지 않은 중학생 아들 훈육을 위해 현관 비밀번호를 바꿨는데, 아들이 부모를 경찰에 신고하면서다.

23일 인천경찰청은 강 당선자와 그의 아내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강 당선자 부부 아들인 중학생 A군은 23일 0시쯤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며 부모를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집에 들어가려고 했으나 부모가 집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있으며 현관문 비밀번호가 바뀌었다는 취지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 당선자 부부의 방임 행위가 있었는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군과 강 당선자 가족 대화 내용 등을 바탕으로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당시 집 안에 당선인이 있었는지는 확인이 안 되고 있다. 고의에 의한 방임이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