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25년부터 홍콩 대입시험에 한국어 포함…‘토픽’ 활용 첫 사례
교육부-주홍콩대한민국사관 양해각서 체결
홍콩, 2025년부터 제2외국어 한국어 과목 신설
해외서 한국어능력시험(TOPIKㆍ토픽) 활용 첫 사례
한국어 대입과목 채택한 나라는 일본 등 8개국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2025년부터 홍콩 대학 입학시험에 한국어 과목이 추가된다. 한국어를 대입 시험과목에 채택한 나라는 있지만, 해외에서 한국어능력시험(TOPIK·토픽)을 대입 시험에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국립국제교육원과 홍콩시험평가국이 홍콩 대입시험 제2외국어 영역에 토픽 성적을 활용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홍콩은 2025년부터 대입 시험 제2외국어 영역에 프랑스어, 일본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에 이어 한국어 과목을 추가한다. 단, 홍콩시험평가국이 시험문제를 출제하는 것이 아니라 수험생이 2년 이내 취득한 토픽 최고 성적을 반영하는 방식이다.

토픽은 한국어가 모국어가 아닌 재외동포와 외국인의 한국어 사용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지난해 세계 75개국에서 33만명 가량이 응시했다.

한류 열풍으로 외국인들 사이에서 한국어가 인기를 끌면서, 일본과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태국, 스리랑카, 우즈베키스탄 등 8개국에서 한국어를 대입 시험과목을 채택한 바 있다.

홍콩시험평가국은 향후 홍콩에서 1년에 2번 이상 한국어능력시험을 시행하고, 현지 한국어 교원을 대상으로 한국어능력시험의 이해를 위한 설명회도 열기로 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은 “한국어능력시험을 대입 시험 성적으로 공식 활용하기로 합의한 최초의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한국어를 정규과목으로 채택하는 홍콩의 초·중등학교가 늘어나고, 토픽을 대입에 활용하는 국가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