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휴대폰·카드 놔둔 채 실종 김포 고교생, 23일만에 찾았다
지난 6일 김포시 마산동에서 등굣길에 실종된 A군을 찾는 전단.[김포경찰서 제공]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경기 김포시에서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된 고교생이 23일 만에 무사히 귀가했다.

김포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쯤 인천시 계양구의 한 상가에서 실종됐던 고교생 A(15)군을 발견해 가족에 인계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A군은 지난 6일 아침 학교에 간다며 집을 나선 뒤 실종됐다. A군 어머니는 “아들이 학교에 간다고 집을 나갔는데 등교를 하지 않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실종 당시 남색 상의와 베이지색 교복 바지에 가방을 메고 있었으며, 휴대전화와 카드를 자택 우편함에 넣어두고 나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2일 A군이 공중전화로 집에 전화를 건 사실을 파악하고 번호를 추적해 계양구 작전역 폐쇄회로(CC)TV에서 그의 모습을 확인한 바 있다. A군은 당시 수화기를 들고 10초가량 아무 말도 하지 않다가 전화를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후 A군의 행적이 좀처럼 드러나지 않자 경찰은 A군의 실종 사실을 공개적으로 알리고 제보를 받았다.

그러다 지난 26일 한 시민으로부터 “계양구에서 운전하다가 A군과 비슷한 사람을 봤다”는 제보를 받고 추적에 나서서 계양구 한 상가에서 A군을 발견했다.

A군은 발견 당시 실종 때 복장을 그대로 착용하고 있었으며 건강 상태도 양호했다. 범죄 피해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발견하자마자 가족에게 연락해 귀가시켰다”며 “A군의 어머니를 상대로 정확한 실종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