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선대위 첫날 후드티 입은 당 대표…'사진 찍고싶으면 말씀주세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 함께 참석하고 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함께 부산에서 공동 선거운동을 펼친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는 4일 오전 부산시당에서 첫 현장 선대위 회의를 열었다. 둘 사이 갈등을 극적으로 봉합한 뒤 처음 가지는 공식 선대위 활동이다.

윤 후보는 "본격적인 90일의 대장정이 시작된다"며 "이번 선거는 우리가 절대 져서도 안 되고 질 수도 없는 그런 선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본부장 1인 2역을 맡은 이 대표는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라고 적힌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윤 후보 옆에 자리했다. 후드티 뒤에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강조한 이 대표가 후드티를 가리키며 "준비했던 전투복을 입고 왔다"고 농담을 던지자 일대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이 대표는 "후보와 제가 서울에서 젊음의 거리를 다닐 때마다 젊은 세대가 후보와 사진 찍고 소통하고 싶어하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님 옷도 준비가 돼 있는데 후보가 안 입을까 걱정이 될 정도로 파격적 문구가 준비돼있다. 그것은 다른 지역에서 공개하겠다"고 하자, 윤 후보는 "서면에서는 우리가 다 똑같은 옷을 입기로 했다"고 화답했다.

전날 '울산 담판'을 함께 한 김기현 원내대표는 "비 온 뒤에 땅이 더 단단해진다고 한다. 우리가 대동단결하자"며 "힘을 합치면 대선에서 반드시 이긴다. 그 첫 바람을 PK를 비롯해 반드시 훈풍으로 만들어나가자"고 외쳤다.

이날 회의에는 부산을 지역구로 둔 김도읍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서병수·이헌승·김미애·박수영·백종헌(부산시당위원장)·황보승희 의원 등이 참석했다.

최근 윤 후보의 '문고리 3인방'으로 권경애 변호사 등으로부터 지목돼 논란이 일었던 장제원 의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장 의원은 부산 사상을 지역구로 뒀다.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