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친정체제 강화…선대위 7개 본부로 통폐합하고 ‘직보 체계’로
李, 직접 개편안 구상…마무리 단계
의사소통 구조 단순화해 ‘속도감’ ↑
초ㆍ재선급 전면에…중진은 현장으로
역할 없는 200명 인선에는 시간 필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읍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어린이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매머드 선대위’ 수술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기존 26개에 달하는 선대위 조직을 7개 본부로 대폭 축소하는 내용의 개편안 마무리 작업에 나섰다. 이르면 오는 31일 발표될 선대위 개편안은 본부장급 원내 인사들의 책임제를 도입하는 동시에 이 후보가 빠르게 정보를 수집할 수 있도록 ‘직보 체계’도 대폭 강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는 연이은 지방 일정 속에서도 선대위 개편안을 직접 수정해 이르면 12월 1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26개에 달하는 하위 본부와 실ᆞ단 구조를 축소해 7개 본부로 재편하는 내용으로, 기존에 본부장직을 맡았던 현역 의원들도 줄여 10명 안팎의 소수 인원으로 본부장단을 꾸린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가 구성한 선대위 개편안의 핵심은 ‘직보 체계’로 알려졌다. 앞선 ‘매머드 선대위’가 실무급에서 만들어지는 정보가 빠르게 후보에게 전달되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자, 이 후보가 직접 각 본부의 보고를 확인하고 빠르게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후보의 속도에 맞출 수 있도록 기존에 체계가 잡히지 않았던 의사소통 구조를 최대한 단순화하고 의사결정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는 것이 개편의 목표”라며 “실무급의 보고 체계 역시 대폭 간소화하게 되면서 새로운 본부장급 의원들의 책임이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선대위 본부가 대폭 축소되고 체계가 간소회하며 상임선대위원장인 송영길 대표의 책임도 커졌다. 현재 6명에 달하는 공동총괄본부장을 모두 없애고 송 대표가 직접 본부를 관리하는 방향으로 개편안이 논의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공동본부장 체제가 실무급의 혼란을 줬던 것은 사실”이라며 “공동총괄본부장직을 내려놓는 의원들은 현장에서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 개편을 위해 그간 이 후보와 송 대표는 의원들에게 직접 연락하며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선대위 기조에 따라 초ᆞ재선급 의원들을 전면에 내세우게 되면서 중진 의원들의 양보가 불가피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주 민주당 당직 의원들의 일괄 사퇴에 이어 우원식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먼저 사의를 표명하며 이 후보의 폭을 넓히기도 했다.

이번 개편으로 조직이 커지는 본부 단위에서는 지역 안배와 ‘원팀 기조’에 따른 인선이 진행 중이다. 한 이 후보 측 관계자는 “각각의 본부 크기가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를 조율하기 위해 지역 문제와 당내 상처 봉합 역량이 중요해질 수밖에 없다”라며 “특히 여러 단위가 합쳐진 실무 조직을 이끌 수 있는 인사들 위주로 인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800명에 달하는 선대위 실무 조직 자체가 비대하다는 부정적 평가도 있다. 현재 이 후보 캠프 내에는 800여 명이 정식 인사를 통해 역할을 맡았는데, 아직 역할이 정해지지 않은 채 대기 중인 인원도 200명이 넘는 상황이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선대위 개편에 맞춰 추가 인사 발표가 있겠지만, 현재 대기 중인 인원이 너무 많아 시일이 상당히 소요될 것”이라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