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안철수 “손흥민은 되는데 BTS는?…대체복무 자격 충분”
그룹 방탄소년단(BTS).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5일 "방탄소년단(BTS)이 예술·체육요원으로 대체 복무할 자격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BTS가 국익 기여도 높은 다른 분야 청년과 마찬가지로 공정한 기회를 부여받아 대체 복무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 병역특례 대상이 된 손흥민 선수를 거론하며 "BTS는 안 되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현행 병역법이 병역특례 대상으로 규정한 예술·체육요원에 대중문화예술인이 포함되지 않아 BTS 등이 같은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지적이다.

아울러 클래식, 국악, 발레 등 순수예술 분야 경연대회 입상자들을 예술요원으로 편입하면서 여기서 가요, 연기 등 대중문화예술 종사자들은 제외하는 점도 짚었다.

안 후보는 "순수예술과 체육계에 대체 복무 혜택을 주면서 오직 대중문화 분야만 예외로 둔다는 것은 또 다른 역차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병역 의무가 공정과 형평성에 맞게 지켜져야 한다는 것에 수많은 청년도 공감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