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용진, 이번엔 이승기와 어깨동무…‘황금인맥’ 자랑
가수 이승기(왼쪽)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가수 이승기와 어깨동무를 한 사진을 공개하며 화려한 인맥을 자랑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승기님, 용지니어스키친 방문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이승기와 다정하게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정 부회장과 이승기는 ‘용지니어스’ 로고가 박힌 커플 티셔츠를 입고 어깨동무를 한 채 환하게 웃어 보였다. 정 부회장 옷엔 흰 가루가 묻어 있어 그를 위해 요리한 흔적도 엿보인다.

이에 누리꾼들은 “폭넓은 연예인 인맥” “저도 초대좀 해달라” “나도 저런 주방에서 마음껏 음식해서 나눠 주고싶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정 부회장은 서울 강남구에 쿠킹 스튜디오 ‘용지니어스 주방’을 오픈해 운영하며 많은 셀럽과의 만남을 인증해 화제를 모았다. 전 야구선수 박찬호,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투수 박종훈, 방송인 노홍철, DJ 소다, 성유리 남편 전 프로골퍼 안성현 등이 다녀간 바 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최근 SNS에 “나는 공산당이 싫다”는 글을 잇따라 게재해 논란을 빚었다. 해당 발언으로 중국인들의 불매 운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누리꾼의 지적에도 정 부회장은 ‘반공민주정신에 투철한 애국 애족이 우리의 삶의 길이며 자유세계의 이상을 실현하는 기반’이라는 내용의 국민교육헌장을 소개하며 “나는 초, 중, 고등학교 때 이렇게 배웠다” “난 콩이 상당히 싫다”고 거듭 소신을 밝혔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