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재산·직업정보 ‘탈탈’…상위 1% 소개팅앱 해킹범은 20대 IT개발자

[골드스푼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상위 1%’ 재력가들의 커뮤니티를 표방한 소개팅 애플리케이션 골드스푼을 해킹해 운영사 측에 금품을 요구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소개팅앱 ‘골드스푼’을 해킹한 정보기술(IT) 개발자 A(26)씨를 지난 18일 체포해 정보통신망법 위반·공갈 혐의로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말 골드스푼 서버를 해킹해 회원 13만명의 재산·학력·직업 인증자료와 사진 등 개인정보를 빼낸 뒤 운영사 측에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25억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또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총 21명의 회원정보를 여러 차례 유출한 혐의도 있다.

골드스푼은 경제력을 인증할 수 있는 전문직 자격증이나 원천징수영수증, 부동산 등기서류 등의 자료를 제출받는 등 까다로운 가입 인증 절차를 둔 소개팅 앱이다. 지난 10월 12일 공지를 통해 “회사 내부 정보망에 사이버테러(랜섬웨어, 디도스, 해킹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혀 논란을 빚었다.

경찰은 이보다 앞선 지난 9월 27일 골드스푼 측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골드스푼 서버 로그기록과 해커가 발송한 협박 이메일 등을 다각도로 추적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A씨는 독학으로 IT 기술을 익힌 뒤 개발자로 일하며 해킹대회에서 상을 받을 정도의 상당한 실력자로 알려졌다. 그는 본인 역시 해당 소개팅 앱에 가입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빼돌린 회원정보를 모두 확보하고, 커뮤니티 사이트와의 공조를 통해 이미 유포된 회원정보가 담긴 게시글을 삭제 조치했다. A씨의 추가 유출 혐의 관련 수사를 마무리한 뒤 오는 26일쯤 검찰에 넘긴다는 계획이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역시 이번 사안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