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평도 포격전 11주년 전승기념식…“서북도서 수호 만전”
해병대, 전사자 추모 속 전투의지 다져
“국가 위해 헌신하신 분 예우에 최선”
연평도 포격전 11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이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연평도 포격전 11주년 전투영웅 추모식 및 전승기념식이 2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됐다.

해병대사령부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지난 2010년 11월 23일 발발한 연평도 포격전 11주년을 맞아 전투영웅인 故 서정우 하사와 故 문광욱 일병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앞으로도 국가와 국민이 부여한 서북도서 수호에 만전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담아 진행됐다.

서 하사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선착장까지 나갔다가 부대로 복귀중 전사했으며, 전입한지 한달이 조금 넘었던 문 일병은 전투준비중 전사했다.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서 하사와 문 일병 유가족과 참전용사, 서욱 국방부 장관,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강인규 육군인사참모부장, 역대 해병대사령관, 현역 장병 등 100명 미만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26일 서해수호의 날 행사 기념사에서 “불의의 피격에도 당당히 이겨낸 연평도 포격전 영웅들께도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언급한 데 따라 처음으로 ‘연평도 포격전’으로 명명했다.

앞서 10월 1일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때는 참전용사들의 정부 포상이 이뤄지는 등 승전 의미를 되새기기도 했다.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에 마련된 행사장에선 국민의례 및 묵념, 작전 경과보고, 추모영상, 헌화 및 분향, 정부포상 전도수여, 국방부장관 추모 및 기념사, 참전용사 회고사, 추모공연, 해병대가 제창이 순서대로 진행됐다.

국군의 날 이후 추가 선정된 전투유공자 9명에 대한 포상과 표창 수여도 이뤄졌다.

특히 연평도 포격전 당시 포7 중대장으로 직접 전투에 참가했던 김정수 소령(당시 대위)은 회고사에서 전투영웅들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그리움을 담아 참석자들을 숙연하게 했다.

서 장관은 추모 및 기념사에서 “정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모든 분의 명예를 고양하고 예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투영웅들의 국토수호 의지를 이어받아 평화를 만들어나가는 주역이 되겠다”고 밝혔다.

해병대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연평도 포격전 상기기간으로 지정하고 전 부대 지휘관 주관 특별 정신전력교육, 연평도 포격전 상기 동영상 시청, 사이버 추모관 운영, 서북도서부대 상황조치훈련 등을 실시하면서 전사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투의지를 다지고 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