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개성공단 집착버려야 할 때 …北, '파주공단' 거부이유 없어"
"통일했을 때 北 헌법가치·체제 중 배울게 있는지도 고민해야"
"통일론도 이제는 고차원적으로 접근해야 할 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주최로 열린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토론회에서 김병연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장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남북경협을 진행하더라도 투자·장기적 관점에서 불안정을 갖고 가는 상태가 돼서는 안된다"며 "역발상으로 '파주공단'을 만들어 북한 노동자가 출퇴근하는 구조는 왜 안되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대학교 문화관에서 진행된 'MZ세대,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 강연에 참석해 "MZ세대가 DJ정부가 만든 대북유화정책을 그대로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정권교체가 이뤄진다면 이같은 남북간 상호주의에 입각할 수 있는 경제협력모델을 역으로 제안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MZ세대 때부터 통일론에 대한 다층적·다차원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의 헌법적 가치, 경제체제, 사법제도 등 어느 하나 추구할 만한 것이 있는지 냉정하게 질문을 던지며 통일을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낮은 단계의 연방제도 오래갈 수 없다. 평화적 흡수통일을 지향한다고 해서 전쟁을 하겠냐는 식의 이분법적 접근은 지양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통일담론도 고차원적으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윤 후보와 함께 한미동맹과 자유민주주의 연대를 중심으로 한 '쿼드플러스 안보협력'을 추구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한 친구한테 밉보이지 않기 위해 아무도 친구로 두지 않겠다는 전략으로는 전략적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며 "다자간 협력체계와 다자간 안보체계를 강화할 것이고 윤 후보와도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한반도 전개에 반발해온 중국에 대해 "우리 자치에 따라 판단해야 하는 것"이라며 "무리한 요구에 대해서는 한번 선을 그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