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태광산업, 추석 앞두고 협력사에 대금 300억 조기지급
지난해 추석 시작으로 세 번째 조기집행
서울 광화문 태광그룹 본사 전경. [태광그룹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태광그룹 섬유·석유화학 계열사 태광산업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400여개의 협력사에 약 300억원 규모의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태광산업은 기존 지급일보다 보름 앞당겨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와 상생의 일환이다. 지난해 추석 명절과 올해 설에 이어 세 번째 조기 집행이다.

태광산업은 지난해 협력사 대표들과 비대면 개별면담을 통해 문제점과 개선사항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를 바탕으로 협력사들과 정기회의 시행, 우수 협력업체 및 직원 포상, 전자입찰제도 도입 등 관계 개선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협력사 임직원들에게도 식품이 포함된 밀키트 세트를 전달했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