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더는 못 버텨…사직합니다” 시청에 사직서 뿌린 간호사들
“코로나로 인력부족”…사직서 항의시위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가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코로나19 간호인력 기준 발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너무 많은 환자를 담당하다 보니 환자를 제대로 간호할 수 없었습니다. 인력 충원에 대한 희망이 없어서 도무지 병원에서 버틸 수가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15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부터 1년 8개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간호인력 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항의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의료원을 떠난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를 흩뿌리면서 서울시에 감염병동 간호인력 기준을 즉각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가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코로나19 간호인력 기준 발표 촉구 기자회견 후 사직서를 뿌리는 항의행위를 하고 있다. [연합]

서울대병원에서 일하는 한 간호사는 “서울시에 감염 병동의 간호인력 기준을 마련하고 그 기준에 맞게 간호사 수를 충원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며 “하지만 지난 8월31일 면담에서 서울시는 또다시 기다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작년 1월부터 3개 병원에서만 총 674명의 간호사가 사직했다”며 “인력상황이 변하지 않는다면 오늘도, 내일도 그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