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도쿄올림픽 金메달 가치는 ‘무한’이지만…실물가격은 93만원
金6g 포함…평창보다 3년새 금값 올라 30만원 비싸
애틀랜타 복싱 金메달 경매에선 100만달러에 낙찰도
도쿄올림픽 양궁 남녀 단체전 모두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금메달을 보여주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금메달의 가치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겠지만 이번 2020 도쿄올림픽 금메달 가격은 대략 820달러(약 93만원) 정도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NBC는 최근 기사에서 “이번 도쿄올림픽 금메달은 금 6g과 은 550g이 들어 있으며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금 가격이 466달러, 은은 353달러 정도 된다”고 전했다.

이는 3년 전에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의 당시 가격 555달러에 비해 약 30만원 정도 더 비싼 셈이다.

물론 평창 때도 금메달에 금 6g에 은은 오히려 30g 더 많은 580g이 포함됐다.

그런데도 도쿄의 금메달 가격이 더 비싼 것은 3년 사이에 금값이 더 올랐기 때문이다.

CNBC는 “2018년 초와 비교해 금값은 39%, 은은 63% 정도 가격이 올랐다”고 가격 차이가 생긴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이 가격은 단순히 금, 은 가격을 대입해 산출한 액수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이를 경매 등을 통해 판매하면 가격은 훨씬 높아진다.

영국 신문 미러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복싱 금메달리스트 블라디미르 클리츠코가 2012년 자신의 금메달을 경매에 내놨을 때 이는 100만 달러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현재 환율로 계산하면 11억원 정도다.

한편 메달 제작 비용에 대해 영국 신문 데일리 메일은 “이번 대회에 필요한 메달 2400개를 제작하는 데 든 비용은 약 97만9000 달러"라고 보도했다.

도쿄올림픽 금메달 수는 339개지만 단체 종목이 있고, 은·동메달도 있기 때문에 실제 수여되는 메달 수는 339개보다 훨씬 많다.

이번 대회 메달은 일본 전역에서 모은 휴대전화, 가전제품 등을 수거해 메달을 만들 재료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