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궁] 안산, 8강 진출 확정… 귀화 日 선수 6-4로 눌러 [종합]
안산, 8강 진출 확정… 인도 선수와 오후 3시 8강전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안산은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에 출전한 안산(20·광주여대)이 귀화 일본인 선수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과의 16강전에서 이겨 8강에 진출하게 됐다.

안산은 30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세트 스코어 6-4로 상대 하야카와 렌을 눌렀다.

시작은 다소 불안했다. 안산은 첫세트를 27-28로 내줬다. 안산은 두번째 세트에서 10점을 잇따라 쏘며 30-27로 세트 스코어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세번째 세트에서 안산은 29-27을 기록하며 다시 세트스코어 4-2로 앞서갔다. 네번째 세트에서 안산은 28-29로 세트스코어는 4-4 원점으로 다시 돌아갔다.

마지막 세트인 다섯번째 세트는 피를 말리는 접전이 벌어졌다. 안산은 세발의 화살을 모두 10점 만점 과녁에 꽂아넣으며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상대 렌 선수도 첫번째 화살을 10점에 쏘아 넣으며 추격했으나 두번째 화살이 9점을, 8강 진출이 좌절된 뒤 쏜 마지막 세번째 화살은 8점에 맞췄다.

한국 여자 양궁 개인전에 출전한 선수들 가운데 16강에 오른 선수는 안산과 강채영 두명 뿐이다.

안산의 8강전은 이날 오후 3시 인도 쿠마리 디피카와의 경기다.

안산이 16강에서 만난 일본 선수 하야카와 렌은 한국인 출신 귀화 일본인이다. 하야카와 렌은 전북체고를 졸업한 뒤 실업팀 현대모비스에서 뛰었다. 그러나 그는 대학 진학을 위해 어머니가 정착한 일본으로 귀화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