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산불 연기, 코로나19 감염 재확산 주범?…“생각보다 더 위험” [인더머니]
인체 면역에 변화 초래하거나 코로나바이러스와 결합 가능성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서부 산불이 뿜어내는 연기가 동부 뉴욕까지 퍼진 가운데 산불 연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22일(현지시간) 최근 연구 결과 인용, 산불 연기가 코로나19 감염자를 늘린다면서 “산불 연기는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위험하다”고 전했다.

네바다주 사막연구소(DRI)가 환경 전염병학 저널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산불 연기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력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대형 산불 3개가 맹위를 떨친 작년 8월 16일부터 10월 10일까지 리노의 한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 환자 3만6000명을 조사한 결과, 산불 연기의 미세 물질 증가가 코로나 환자를 18% 늘린 것과 연관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산불 연기가 인체 면역 반응 변화를 초래했거나 호흡기 세포의 과민 반응을 일으켰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가 산불 연기 미세 물질에 달라붙어 인체에 더욱 쉽게 들어갔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산불이 건물과 자동차, 플라스틱 등을 함께 태우면서 뿜어내는 화학물질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손상된 인체 호흡기에 더욱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캘리포니아주 대기위원회는 2018년 최소 85명의 사망자를 냈던 ‘캠프’ 산불 연기의 유해성에 대한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이 산불은 건물 1만9000개를 태우면서 납, 아연 등의 화학물질을 함께 뿜어냈고 인근 주거지에선 대기의 납 함유량이 정상치의 50배에 달했다.

연구를 이끈 마이클 벤저민 국장은 납은 혈압과 생식기 시스템에 영향을 미치고 암과 신경학적 장애와도 연관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산불 연기와 코로나19는 “부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며 호흡 기관이 손상된 코로나 환자들은 산불 연기에 더욱 민감하게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7일 하루 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만 명을 넘어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4만131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주 전과 비교해 2.71배로 증가한 것이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서도 지난 21일 신규 확진자 수는 5만2032명으로 늘어나 5월 3일 이후 처음으로 5만명을 넘어섰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