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우여곡절 끝 올림픽 개막, 염려 적진 않지만 성공 바래"
"개막식 참석못하지만 온마음 다해 응원"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여전히 염려가 적지 않지만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안전하고 성공적인 세계인의 축제가 되길 바란다"며 개막식을 하루 앞둔 도쿄올림픽을 응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우여곡절 끝에 도쿄 우여곡절 끝에 도쿄올림픽이 드디어 내일 개막된다"며 이같이 썼다.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요시히대 총리의 회담이 추진 됐지만 결국 무산됐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방일이 무산된 배경으로 성과 미흡과 협상 막판에 불거진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에 따른 국민여론 악화를 꼽았다. 소마 공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겨냥, 성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가 가진 치유와 화합의 힘을 믿는다"며 "도쿄올림픽이 코로나로 지친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며 국민들을 하나로 묶는 무대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올림픽은 코로나로 인해 관중석의 응원 없이, 평소와 다른 환경에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며 "그러나, 국가대표 선수단 여러분, 잊지 말라. 5천만 국민이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을"이라고 썼다. 문 대통령은 "저도 개막식에 참석하거나 경기를 관람하며 직접 응원하진 못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했다.

또 "1년 더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기대한다"며 "경기를 즐기면서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펼쳐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이라며 "정부는 선수들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게 경기를 치르고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