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서 오후 6시까지 444명 확진…전날比 3명 적어
전북 장수군 군민들이 12일 계남문예복지회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서울시는 22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4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1일) 447명보다는 3명, 지난주 수요일(15일) 487명보다는 43명 적은 숫자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21일 499명, 15일 570명으로 집계됐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말부터 300명대로 올라선 뒤 이달 들어 6일 583명, 13일 638명 등 최다 기록을 2차례 경신한 바 있다.

서울의 최근 보름간(7∼21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05명이었다. 하루 평균 검사인원은 6만8447건이었다. 이 기간에 하루 확진율(전날 검사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수)은 0.6∼1.2% 수준에서 오르내렸으며, 평균 확진율은 0.7% 수준이었다.

21일 서울의 검사인원은 7만2136명으로 최근 보름간 평균을 살짝 웃돌았다. 다만 같은 수요일 끼리 비교하면 1주 전(14일) 7만7491명, 2주 전(7일) 7만6223명보다는 적었다. 21일 검사의 결과는 대부분 22일에 나온다.

22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신규 확진자 444명 중 해외 유입은 3명이었고 나머지 441명은 국내 감염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 중 집단감염으로 관리되지 않는 사례는 기존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경우가 277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가 140명이다.

그런가 하면, 집단감염 신규 확진자는 은평·노원구 실내체육시설 4명, 강원도 강릉에서 연습경기를 한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부 관련 3명, 영등포구 음식점(7월 발생) 2명, 기타 집단감염 15명이다.

이에 따라 진행 중인 주요 집단감염의 서울 지역 누적 확진자는 은평·노원구 실내체육시설 64명, 광운대·연세대 아이스하키부 관련 31명, 영등포구 음식점(7월 발생) 77명 등으로 집계됐다.

이 시각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6만58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23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되는 식이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