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탁 측 “예천양조에 150억원 요구한 적 없다”
[예천양조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150억원 요구한 적 없다.”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TV조선)에서 2위를 하며 활발한 활동 중인 가수 영탁이 ‘영탁막걸리’를 선보이고 있는 예천양조와 불거진 일련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탁 측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은 “영탁 상표사용에 관해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150억원을 요구했다는 예천양조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22일 밝혔다.

세종에 따르면 예천양조는 이난해 하반기에 ‘영탁’ 상표 출원을 위해 영탁 측에 사용 승낙서를 요청했다.

세종 측은 “영탁 측은 이를 거절했으나, 올 상반기부터 예천양조가 상표에 대한 협상을 지속적으로 요청했다”며 “지난 4월경 일정 금액의 계약금과 판매수량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 형식으로 협의가 진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협의된 조건은 예천양조가 언급한 50억 원 또는 150억 원이 아니었다”는 것이 세종 측 설명이다.

세종 측에 따르면 이 건은 예천양조 측의 연락두절로 계약 체결이 진행되지 않았으나, 이후 5월 하순경 예천양조 측이 다시 협상을 시도하려 연락을 취했다. 세종 측은 “예천양조의 모습에 신뢰가 가지 않았지만 거듭된 요청에 따라 지난 5월 25일 회의를 진행, 예천양조는 그동안 보인 과정에 대해 사과했고 진지하게 협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세종은 “이 회의에서 쌍방은 영탁이 출원하는 상표를 예천양조가 로열티를 내고 사용하는 방안으로 협의하되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 사용에 적절한 조건을 제안하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리인들끼리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예천양조 측 대리인은 예천양조가 상표 출원하는 걸 전제로 조건을 제안했고, 세종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알렸다”며 “세종은 당초 약속대로 영탁이 출원하는 상표를 예천양조가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제안해달라고 했고, 예전양조 측은 알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했다.

이후 예천양조는 양측이 협상 시한으로 정했던 6월 14일 대리인을 대형 법무법인으로 교체한 후 이메일로 ‘상표 ‘영탁’의 라이센싱에 대한 입장’ 통보라는 문건을 법무법인 세종 측에 보냈다.

세종 측은 “예천양조가 영탁의 동의 없이도 상표를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었다”며 “사전에 예천양조로부터 미리 통지를 받은 바 없이 이메일을 받게 돼 몹시 황당했고, 예천양조의 일관성 없는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이에 예천양조 측에 예천양조의 주장이 타당하지 않다는 점을 설명하며 본건 협상은 종료하겠다는 취지의 답신을 송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종은 “예천양조 입장문에는 예천양조가 영탁 상표에 대한 사용 권한이 있다는 취지의 주장이 포함돼 있다. 이 주장은 법리적으로 타장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영탁’ 표지를 사용할 권한이 영탁 측에게 있다는 점은 다언을 요하지 않다고 할 거다. 계속 분쟁이 되는 경우 특허청의 판단 및 종국적으로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확인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현재 시판되고 있는 예천양조의 막걸리는 가수 영탁과는 아무런 관련 없는 제품”이라며 “혼동 없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예천양조 측은 “영탁 측과 지난 2020년 4월 1일 당시의 전통주 업계 최고 모델료를 경신하며 1년 계약을 맺었다”며 “지난 6월 14일 계약이 최종 만료됐고, 재계약에 이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탁 측이 모델료 별도, 상표관련 현금과 회사 지분 등 1년간 50억원, 3년간 15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고, 최종 기한일까지 금액 조율을 거부했다”고 주장하며 “영탁 측의 요구액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설명과 함께 6월 협상 당시 최종적으로 7억원을 제시했다”고 입장을 내 논란이 일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