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동연, 윤석열·최재형 저격 "정권 대립해 정치하려고…바람직 않아"
"나도 정치의 길…조만간 자세히 말할 것"
"지금 양당 구조 틀로는 문제 해결 불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2일 현 정권에서 고위직을 수행하다 야권의 대권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정권과 대립각을 세워 정치를 하려고 하는 시도는 썩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본인이 대권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선 "이제 정치의 길로 접어들었다"며 "조만간 자세히 말할 기회를 갖겠다"고 했다.

그는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권력기관장, 헌법기관장을 했던 분들이 임기가 다 되기 전에 나와 정치를 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이어 "저는 정부에 있으면서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 부동산, 세금 정책에서 소신을 갖고 안에서 대립각을 세웠다"며 "정책에선 대립각을 세웠으나 정권이나 정부와 대립각을 세운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도 두 사람을 놓고 "감사나 수사 같은 것을 통해 과거를 재단하는 일을 했던 분들"이라며 "헌법기관장, 권력기관장을 한 분들이 임기를 채우기 전에 나와 정치를 한다는 데 대해 국민이 어떻게 볼지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

김 전 부총리는 이날 '대선주자 릴레이 인터뷰 코너에 응한 것을 대선 출마 의사가 있다고 봐도 되느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저를 불러주신 이유가 그것 아닐까요"라며 사실상 대권 도전 뜻을 재차 밝혔다.

그는 '여야 중 어디를 택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지금의 양당 구조 틀로는 경제와 사회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많은 언론인이 정답을 강요하지만, 저는 제 답을 찾겠다"고 했다.

또 "기존의 정치세력이 환골탈태하면 좋고, 그렇지 않으면 아래로부터의 새로운 세력이 나와도 좋다"고 했다. 제3지대의 길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