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네이버도 5G망…데이터댐 대개방” 디지털뉴딜 2.0에 49조 투입

네이버 제 2사옥에 들어갈 네이버 랩스 로봇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국내 산업 모든 영역에 인공지능(AI)과 5G(세대) 특화망을 적용해 ‘디지털 대전환’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5년까지 49조원 이상을 투입해 ‘디지털뉴딜 2.0’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뉴딜은 국가 발전계획 한국판 뉴딜의 일부로, 공공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하는 ‘데이터 댐’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한다.

지난해 발표한 디지털뉴딜이 대규모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라면, 올해 디지털뉴딜 2.0은 그간 다진 인프라를 민간에 제공해 활용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는 민간 주도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데이터댐과 5G 고속도로 등 인프라를 민간 영역에 제공한다. 공공부문에는 민간 기업 클라우드 활용을 권장한다.

데이터를 구축하는 데이터 댐 사업도 지속해 2025년까지 AI 학습용 데이터 1300종과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31개를 구축한다.

산업·사회적으로 파급효과가 큰 핵심 서비스에는 5G 특화망을 조기 적용한다.

5G 특화망이란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맞춰진 네트워크로, 스마트 공장 등 산업용도로 활용한다.

정부는 올해 내 특화망 구축 활성화를 위해 제도를 정비하고 주파수도 공급할 계획이다.

이통 3사 외에 기업들도 망 구축을 할 수 있다. 이미 네이버는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건물 ‘제 2사옥’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며 5G 특화망 도입 계획을 밝혔다.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관이 21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디지털 뉴딜 1주년 성과 및 디지털 뉴딜 2.0 주요정책방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현재 네이버 그린팩토리 옆에 건축 중인 제 2사옥은 로봇-자율주행-AI-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미래를 이끌 모든 기술들이 융합되는 ‘테크 컨버전스(Technological Convergence) 빌딩’이다.

연내 완공 예정인 제 2사옥은 클라우드 로봇 시스템으로 제어되는 로봇이 사람과 공존하는 건물이다.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 로봇 전용 통로, 충전공간 등 로봇을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되며, 사람을 배려하는 로봇 주행, 다수 로봇의 이동 상황을 고려하는 로봇 제어, 사고 방지 기술, 5G 특화망을 통한 초저지연 통신과 제어 등과 같은 기술적 요소들이 반영된다.

이와 함께 지역별 특성에 맞는 AI를 지원해 디지털 혁신도 활성화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이번 달 내로 ‘지역거점 중심 AI 확산계획’을 확정해 발표한다.

기업이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를 개발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축적 데이터를 제공하는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도 구축한다.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은 향후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핵심기술 개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동통신사와 미디어업계, 공급·수요기업 등 181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간과 협업하고 소통해 디지털뉴딜 2.0 분야별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