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노총 “7·3 집회 추가 확진자 없다…4차 대유행과 관계 없어”
민주노총, 22일 질병청에 참가자 검사 결과 통보
“내일 집회, 건보 비정규직 요구 수용시 재고·취소 가능”
“정부·언론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책임 물을 것”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3가 일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22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금일 오전 10시까지 진행된 7·3 대회 참가자 4172명의 검사 결과를 질병관리청에 통보했다”며 “결과는 음성 3781명, 결과대기 391명이며, 확진자는 기존 3명뿐”이라고 밝혔다.

앞서 8000여명이 모인 7·3 집회에 참가했던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조합원 1명이 16일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7일에는 동료 2명이 확진됐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지난 18일부터 이날까지 집회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이번 결과에 대해 “질병청과 보건소를 통해 밝혀진 대로 감염경로는 7·3 대회로 특정할 수 없으며, 지난 7일 식당에서의 생활감염 가능성이 현저히 높다”며 “7·3 대회와 이번 코로나 4차 대유행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죽이기에 혈안이 되어있는 정부와 언론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경고했다.

오는 23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개최될 예정인 공공운수노조 집회에 대해서는 “방역지침에 따라 100인 이하 집회로 8곳에 집회신고를 했고, 신고지 사이의 거리는 500m”라며 감염병예방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30일 민주노총 주최로 열리는 집회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진행계획이 수립되기 전이고 집회신고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참가자 수) 1500명, 3000명을 예상하는 기사는 악의적 가짜기사”라고 일축했다.

민주노총은 그러면서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이 고객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에 전향적인 답변과 의지를 보인다면 23·30일 집회를 취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