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나 고집불통 아니다…정책 언제든 보완·수정 가능" 기본소득 정면돌파
"타인 의견 들어 부족한 것 채우고 과한 부분 들어내면
유연성 가졌다고 칭찬 해줘야지 왜 말 바꾸냐는 건 음해"
재원마련 관련 "경직성 경비 삭감하고 체납세원 징수"
성남시장 시절 가로등 예산 삭감 사례 등 거론하며 자신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정책공약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자신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 공약 수정 논란과 관련 "정책은 완결적인 게 아니라 언제든 보완 수정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본소득 정책 발표 후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타인의 의견을 들어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과한 부분 들어내면 '유연성을 가졌다'고 칭찬해 줘야지 '왜 처음처럼 똑같이 안 하고 말을 바꾸냐'는 건 음해에 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내 예비경선 도중 일부 후보들이 기본소득 공약 '말 바꾸기'라고 공격한 데 대해 '유연한 수정'이라고 항변한 것이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한 번 생각하면 절대 안 바꾸고 고집불통 밀어붙이면 나라가 엉망이 될 것"이라며 "(나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자신이 옹고집쟁이고 유연성 포기한 사람 되겠다는 것으로 들린다"고 역공을 펴기도 했다.

또 "앞으로는 더 좋은 개선을 말 바꾸기 거짓말쟁이로 몰지 말고, 더 좋은 제안해서 건설적으로 국민 위해 필요한 게 무엇인지 고민하는 합리적 경쟁의 장이 됐으면 한다"며 "저는 고집불통이 아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본소득 재원 마련 가능성에 의구심을 갖는 시각에 대해선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시도했던 '경직성 경비 예산 삭감' 방안을 재차 설명하며 재원 마련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에서 교복도 지급하고 급식도 해야 해서 예산을 마련하는데 가로등 유지보수 예산이 3개 구청 한 350억~370억원 되더라"며 "아무래도 이상해서 20%를 일괄 삭감했더니 그게 한 70억 쯤 됐다. 필요하면 나중에 추경으로 보전해줄 테니 잘 쓰라 했더니 그해 그냥 20% 깎은 상태로 아무 문제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농담 삼아 말하면 가로등 고장이 20% 줄어들더라"며 "무슨 말인지 이해할 것이다. 국가 경직성 예산도 낭비 요인이 많아서 그런 것 줄이는 게 능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반 세원 관리와 관련해서도 당시 3년이 채 안되는 기간 동안 체납 세원 2조원 이상을 추가 징수했다면서 "지출 구조조정, 우선순위 조정하면 (연간 20조원 가량의 기본소득 재원은) 1년 예산 600조원의 3%가 조금 넘는 수준인데 그거 못하면 '나는 능력없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