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석준 국회의원, 항소심 벌금 90만원 선고…의원직 유지
[홍석준 국회의원]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홍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대구 달서갑)이 의원직 박탈 위기에서 벗어났다.

대구고법 형사1-3부는 22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9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되기 때문에 홍 의원은 항소심 형량이 확정되면 국회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홍 의원은 본인만 전화로 홍보할 수 있는 예비후보 신분일 때 자원봉사자들에게 홍보 전화 1200여통을 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등록하지 않는 자원봉사자 1명에게 현금을 지급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홍 의원이 공직선거법의 입법 취지를 훼손, 죄책이 가볍지 않지만 선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당선무효형은 가혹하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