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의용, 美국무 부장관 접견…셔먼 “한미동맹, 인도·태평양 핵심축”
韓美 “완전한 비핵화·항구적 평화 재확인”
1년만에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도 예정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2일 한국을 찾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정 장관이 기념촬영 뒤 셔먼 부장관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2일 한국을 방문중인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접견했다.

정 장관과 셔먼 부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비롯해 한반도와 지역·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한미동맹과 북핵문제에 정통한 셔먼 부장관이 국무부 부장관에 취임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측과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하면서 한미동맹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이 동맹 현안, 한반도 문제, 경제·실질 협력, 글로벌 이슈 등 포괄적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거둔 만큼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후속조치 이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셔먼 부장관은 “미국은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등 지역에서 평화, 안정, 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방한을 추진했다”고 화답했다.

또 “앞으로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정 장관과 셔먼 부장관이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당시 양국 정상이 확인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외교와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하면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과 셔먼 부장관은 아울러 미얀마 문제를 비롯해 기후변화 등 주요 역내·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한미 간 공조를 심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전날 방한한 셔먼 부장관은 23일에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제9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는 작년 7월 이후 1년만으로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는 처음이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